컨텐츠상세보기

읽기의 행복
읽기의 행복
  • 저자<정종오> 저
  • 출판사마이디팟
  • 출판일2012-01-16
  • 등록일2012-09-24
보유 1, 대출 0, 예약 0, 누적대출 2, 누적예약 0

책소개

책을 읽는 것은 행복하다. 다른 세상을 만나기도 하고, 다른 사람과 이야기를 나누는 계기가 된다. 책은 위로가 되고, 기쁨이 되고, 행복이 된다. 수많은 페이지 중에서 단 한 줄만이라도 나에게 가슴으로, 혹은 잊히지 않는 글이라면 그 책은 값어치가 충분하다.

이번에 펴내는 <아프니까 읽는다-읽기의 행복>은 그 시작이다. 그동안 리뷰를 하면서 소설, 시 등 문학 중심의 읽기와 인문사회 분야의 책들을 많이 접했다. 장르별로 묶기 보다는 사람의 감정별로, 혹은 테마별로 묶어 보면 어떨까 하는 생각을 하게 됐다.

<아프니까 읽는다-읽기의 행복>은 그 시작이다. 앞으로 <시대를 읽는다-읽기의 행복>, <사랑하고파 읽는다-읽기의 행복>, <함께 살고자 읽는다-읽기의 행복>, <작가를 읽는다-읽기의 행복> 등이 잇따라 전자책으로 출간될 예정이다.

<아프니까 읽는다>는 그 연작 중에 첫 작품이다. 책을 통해 같은 시대를 살아가는 이들과 소통을 하고 싶다. 

<아프니까 읽는다>에는 자본주의 폭력과 시대를 살아가는 사람들의 내면에 대한 이야기를 다룬 책들이 중심을 이룬다. 아비와 어미가 떠나가는 모습을 그린 <성냥의 시대>와 <옥천가는 길>, 그리고 참여시와 사회 참여를 두고 치열하게 고민하는 진은영의 <우리는 매일매일>, 여성으로 살아가는 이들의 고통과 아픔을 담은 <풀밭위의 식사>, <바람이 분다, 가라> 등. 박범신 작가의 <나의 손은 말굽으로 변하고>는 더욱 이 시대에 울림이 크다. <아프니까 읽는다>는 우리 시대의 여러 가지 아픔에 대해 다룬 책들을 중심으로 엮었다.

동시대의 아픔을 함께 느끼면서 나의 아픔은 무엇인지, 어떻게 치유될 수 있는지 생각해 보는 계기가 되기를 바란다.

목차

1. 사뭇 복합적인 폭력에 대한 슬픈 이야기 … 박범신 <나의 손은 말굽으로 변하고>
2. 가을 속으로 떠나는 사람들의 모습 … 김형경 <사람풍경>
3. 아비와 어미의 죽음 … 조경란의 <성냥의 시대>와 김숨의 <옥천 가는 길>
4. BC 1700년 <슬>의 슬픈 사랑 … 박민규 <더블>
5. K와 K의 토요일에서 월요일까지 … 최인호 <낯익은 타인들의 도시>
6. 타인의 죽음과 삶 바라보기 … 조해진 <로기완을 만났다>
7. 죽음의 시간을 안다면, 당신의 선택은 … 기욤 뮈소 <그 후에>
8. 지게꾼이 시를 쓰는 세상을 꿈꾼다 … 진은영 <우리는 매일매일>
9. “내가 그렇게 만만했니, 니들?” … 권여선의 <분홍리본의 시절>
10. 상처를 내려놓고 ‘풀밭위의 식사’를 할 수 있고, 해야 한다 … 전경린 <풀밭위의 식사>
11. 우울한 날에 ‘전화벨’은 울리고 … 신경숙 <어디선가 나를 찾는 전화벨이 울리고>
12. 많은 존재가 사라지는 겨울 … 이시백 <잔설>과 백가흠 <통>
13. 죽음에 대한 플러스와 마이너스 이야기 … 김중혁 <좀비들>
14.‘상처'로 태어나 ‘상처'로 성장하고 ‘상처'로 죽는다 … 한강 <바람이 분다, 가라>
15. 미소 띤 얼굴로 정의 실천에 나서는 청춘 … 다자이 오사무 <정의와 미소>